최종편집
2019-12-13 오전 10:3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태안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예술소식
단체모임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볼거리
먹거리
사설·칼럼·기고
사설
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기업탐방
여론광장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02-15 오전 7:48:08 입력 뉴스 > 태안뉴스

[기고] 가족 또는 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주의보!



     충남경찰청 사이버범죄 예방교육 전문 강사 경장 김 영 훈

 

얼마 전 우리 지역에 살고 있는 김 모 씨의 카카오톡 대화창에서 딸이 엄마!”를 불렀다. 딸은 평소와 다름없이 짧은 인사를 하더니, “엄마, 제가 다른 사람에게 돈을 보내줘야 하는데, 제 인증서가 오류 나서 이체가 되지 않으니 엄마가 대신 돈을 입금해 주세요라면서 제3자 명의 은행 계좌번호를 알려주었다.

 

김 씨는 딸의 요구대로 원하는 금액을 제3자 명의 계좌에 이체하고, 딸에게 돈을 입금했음을 알려주었다. 딸은 알았다고 하더니 잠시 후 다른 곳에도 돈을 보내주어야 한다면서 또 다른 계좌에 돈을 보내달라고 요구하였다. 김 씨는 딸에게 이렇게 많은 돈을 여러 곳에 무슨 일로 보내느냐?”고 물어보기는 하였지만 딸이 꼭 보내야 하는 돈이다라는 말에 또 다시 원하는 금액을 이체 하였다.

 

몇 분이 지난 후 딸이 카카오톡으로 다시 엄마를 부르더니 같은 이유를 대면서 제3자 명의 은행 계좌에 돈을 보내 달라고 하였고, 김 씨는 딸의 요구대로 돈을 이체해주었다. 결국 김 씨는 짧은 시간에 딸을 사칭하는 사람에게 속아 수백만 원의 사기 피해를 당했다. 하지만, 김 씨는 그때 까지 자신이 사기 피해를 당한 줄 알지 못하다가 그날 저녁 딸과 통화를 하면서 사기 피해를 당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렇듯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메신저 등을 이용하여 지인 또는 가족을 사칭하여 돈을 빌려달라거나 대납을 요구하는 이른바 메신저 피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 반드시 기억해 두어야 할 원칙이 있다. 범인들의 수법은 언제나 지인 명의의 계좌가 아닌 제3자 명의의 계좌에 송금을 요구하는데, 이는 다름 아닌 범인들이 돈을 송금받기 위해 미리 준비한 대포 통장인 것이다.

 

따라서 제3자 명의의 계좌로 돈을 송금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을 경우 메신저 피싱을 먼저 의심하고, 돈을 이체하기 전에 전화 또는 기타의 방법으로 반드시 본인 여부를 확인하여야 한다. 서둘러 돈을 입금하는 것 보다 본인 여부 확인이 먼저라는 사실 꼭 기억해주시길 당부 드린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70,692,400
  어제 : 25,514
  오늘 : 10,637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번화2로 27, 3층 | 제보광고문의 TEL 041-665-0405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