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9-23 오후 8:5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태안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예술소식
단체모임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볼거리
먹거리
사설·칼럼·기고
사설
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기업탐방
여론광장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05-24 오후 6:24:12 입력 뉴스 > 태안뉴스

가세로 태안군수, ‘원산안면대교’ 명칭 전면 재심의 요구!



가세로 군수가 해외일정을 마치고 급히 귀국해 원산안면대교명칭과 관련한 긴급 회의를 열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24일 군수 집무실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한 각 부서장 등 3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충청남도 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 원산안면대교명칭과 관련, 본격적인 대응방안 마련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가 군수는 이번 도 지명위원회에서 의결한 원산안면대교라는 명칭은 양 지자체의 의견을 듣지 않은 것으로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며,

 

 

태안군은 보령시와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영목대교고남대교같은 명칭이 아닌 양 자치단체간의 공통적인 요소를 반영한 솔빛대교라는 명칭을 제시했음에도, 지역 간의 분란을 초래하고 국민과 관광객들에게 혼란을 주는 명칭을 의결한 것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군은 충청남도 지명위원회에서 의결한 원산안면대교는 절차적 정당성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전면 재심의를 강력 요구하고 있다.

 

가세로 군수는 충남도에서 천수만대교로 중재안을 냈을 때도 만족스럽지는 않았지만, 지역 갈등 해소를 위해 수용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는 것은 64천여 태안군민을 무시하고 우롱한 처사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동백대교(서천·군산), 노량대교(남해·하동), 이순신대교(여수·광양) 등과 같이 양 자치단체를 연결하는 교량 명칭 분쟁을 극복한 사례가 있기 때문에, 도 지명위원회는 더 이상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지 말고 전면 재심의를 통해 합리적이고 형평성있는 명칭을 선정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둘 이상의 시·군에 걸치는 지명에 관한 사항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91조 제4항에 따라 해당 시장, 군수의 의견을 들은 후 심의·의결해야 한다고 법률에 규정돼 있으며,

 

또한 국토지리정보원 지명표준화편람에 의하면 지명 제정의 절차 내용 중 둘 이상의 시·군에 해당하는 지명은 합의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며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요소를 반영하는 지명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68,548,044
  어제 : 24,144
  오늘 : 1,033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번화2로 27, 3층 | 제보광고문의 TEL 041-665-0405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