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1-17 오후 1:3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태안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예술소식
단체모임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볼거리
먹거리
사설·칼럼·기고
사설
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기업탐방
여론광장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20-01-10 오전 8:19:12 입력 뉴스 > 칼럼

「특별 기고」 누가 진정 국가와 지역 발전을 위해 일할까?
가로림만 프로젝트 타당성 용역 필요



조규선(전 서산시장, 한서대 대우교수)

 

 

최근 가로림만 해양 정원, 가로림만을 가로지르는(서산 대산(독곶리)-태안 이원(만대항)) 해상 교량 건설, 천수만 부남호 역간척으로 해양 생태계를 복원하겠다는 등 우리의 보배인 가로림만과 천수만의 자연생태계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가로림만 조력 발전으로 주민의 갈등을 겪던 이곳이 세계적인 해양생태 관광지로 기대되어 기쁘다.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기존의 산업단지가 혼재된 독특한 성격의 문화관광지로 새롭게 부상된다.

 

평소에 가로림만 프로젝트(중부 종합 공업기지)를 줄기차게 주장 했던 한사람으로 이 계획을 입안한 고 오원철(1928-2019 · 고 박정희 대통령 시절 제 2경제 수석) 과 만난 일화를 소개한다.

 

그와 처음 만난 것은 필자가 서산시장 재직시 였다. 가로림만의 프로젝트의 중요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그 후 선거 출마 공약에 넣고져 몇 차례 방문했다.

끝 방문은 201617일 춥던 날 서울 서초 한 카페에서 만났다.

가로림만 애인을 만나 기분이 좋다고 반갑게 맞아 주었다.

 

이 곳(가로림만)은 땅도 있고 계획도 다 있는데 아무도 움직이는 사람이 없어서 못하고 있다. 지방에서 일어나야 한다.”고 했던 기억이 새롭다.

오 수석은 그 당시 국토개편을 작업을 하고 있었다. 3억 평의 토지, 20만 톤급의 대형선박이 정박 할 수 있는 조건의 땅을 찾기 위해 해도(海圖)를 구해 전국의 해안지대를 이 잡듯이 살피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도 모르게 환성이 터져 나왔다. 이상적인 장소를 발견 한 것이다.

 

황해에는 큰 항구가 없다는 것이 정설이었는데 이렇게 이상적인 장소가 있다니, 이런 것을 천운(天運)이라고 했다. 20만 톤급의 배 여러 척이 정박하는 데 문제가 없고, 배후에는 넓은 야산지대가 있다.

 

오 수석은 당시 행정수도 계획안을 작성 중에 있었던 전() 엔지니어링의 정진행씨의 현지 답사 후 확신을 갖고 박대통령에게 보고 했다.

박대통령은 금세 그 중요성을 알아차리고 즉각적으로 어데야?” 되물었다.

가로림만(加露林灣)입니다. 가로림만은 <중략>

이렇게 설명하면서 중부종합공업기지 종합기본 구상도을 제시했다.

동양최대의 항구를 건설 할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약 2배가 되는 항만과 공업지구가 우리나라에 예속된다는 설명도 드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필자에게 이러한 이야기가 담긴 30P가 넘는 가로림 PROJECT -물류 및 생산 자유경제 특구 건설계획유인물을 주었다. 지금도 소중히 보관하고 있다.

 

필자가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될 것 같다고 하자 오 수석은 그건 아니고, 고 성완종 국회의원도 의원시절 몇 차례 찾아와 심도 있는 추진방향으로 논의 했다며 지형적으로 거기 (가로림만)밖에 할 데가 없고 거기에 해야, 국가적인 이익이 된다. 앞으로 꼭 그렇게 될 것이다. 천혜적인 조건이다. 다른 데는 갈 데가 없다.

 

그만한 좋은 장소가 없고 가로림만은 국가의 보배라고 강조 했다. 그러면서 지방에서 아무리 설명해도 알아듣는 사람이 없더라. 박대통령도 현지 시찰하고 좋다고 했는데 지방에서는 움직이지 않더라구, 스타디(Study)그룹을 만들어서 가로림만에 대해 공부를 한 다음 자기를 불러 달라.”고 했다.

 

이에 따라 2017. 12. 17 국회의원 회관에서 필자는 가로림만 프로젝트 5만불시대 선진 한국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기회 있을 때마다 이를 주장하고 국민의 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공약에 제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중부종합산업기지 건설을 넣는 등 추진해왔다.

 

오수석은 박정희 대통령이 헬기로 타고 가로림만 시찰 이야기도 들려주었다. 헬기에서 과연 넓긴 넓구먼하면서 비행기에서 내린 일행은 바람을 피해 구석()을 줍던 아주머니들과의 만났던 이야기도 소상히 들려주었다. 그 후 산업도로를 완공하고 중부공업기지에 공업용수 공급하게 될 삽교천 담수호도 완공을 했다. 그리고 바로 준공식 그날 1979. 10. 26 박대통령은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이 계획을 입안했던 오수석은 1960-1970년 중화학공업과 방위산업을 담당하며 한국경제 개발을 이끈 주역이다.

 

행정수도 이전계획 및 2000년대 국토계획, 가로림만 프로젝트들을 입안하고 추진했다. 그는 1980년 신군부로부터 12년간 대외활동을 못하다가 1990년 대 들어 기아 경제연구소 상임고문 등을 지냈다. 이후 7권짜리 대작인 한국형 경제 건설박정희는 어떻게 경제 강국을 만들었다책을 펴낸 그는 지난해 530일 향년 91세로 생을 마감했다.

 

우리 나라는 해양국가 이다. 또 중국과의 경제전 시대이다. 항만과 해운력이 경쟁력이라며 가로림만은 모든 조건이 갖추어졌다. 이걸(가로림만 프로젝트)하면 서산사람은 물론 충청도 사람 잘산다. 좋은 직업도 얻게 되고 자녀들이 좋은 학교도 가고 싱가포르처럼 잘살게 된다고 했다.

 

10년 후, 100년 후 대한민국 후손들이 선진 국민으로 잘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누차 강조 했다. “내 생전에는 꼭 해야 되는데라고 말했다.

시대는 변해 우리는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살고 있다. 인류사회는 끊임없이 변천되었다. 문명은 인류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전환되어 왔다.

가로림만과 천수만은 자연의 준 선물이다. 천혜의 수자원 보고(寶庫) 였을뿐 아니라 가로림만은 세계 5대 갯벌중 하나이다.

 

전국토의 1%에서 GDP30%를 창출 할 수 있다는 가로림만 프로젝트가 한국경제와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인지 국가차원의 예비 타당성 용역 조사가 필요하다.

 

정권이 바뀌어도 좋은 정책은 계승되어야 한다. 이제 21대 총선이 90여일 앞으로 다가 왔다.

누가 진정 국가와 지역 발전을 위해 일할까? 일 할 후보에게 지지를 보내고 싶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71,626,659
  어제 : 23,757
  오늘 : 2,899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번화2로 27, 3층 | 제보광고문의 TEL 041-665-0405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